사표 쓰구 서울로 도망가서 그림자처럼 찬열이 꽁무니만 따라다니고 싶다.... 멀리서 지켜보고 시포....... 

손수건으로 눈물 찍으면서 전봇대 뒤에 숨어서 찬열이 훔쳐보고 싶다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 내새낑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기여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가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여기저기 기웃거리면서 팬싸후기 긁어 모으고 있는 듕ㅠㅛㅠㅛㅠ인데, 우리 찬열이 진짜 예쁘구 천사 같아서 오열에 오열을 거듭하고 있오ㅜㅜㅜㅜㅜ

멀리 있으니까 답답하죠? 저두요. 했다는 글 보고 진짜 펑펑 울었잖아ㅠㅠㅠㅠㅠㅠㅠ 예쁘게 하고 왔을텐데 얼굴 잘 안 보인다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어케 그렇게 예쁜 말 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누구가 그런 말 갈쳐줘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우리 찬열이 천사 같음ㅠㅠㅠㅠㅠㅠㅠㅠ 감기 걸리지 말라구 비타민 꼭 챙겨 먹으라고도 했대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어케 내 천사ㅠㅠㅠ 아기두 감기 조심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 갑자기 날이 추워져가지구ㅜㅜㅜ 



엄마야 음성 올라와서 지금 음성 듣고 있는 중인데ㅜㅜㅜㅜㅜ

갑자기 지 먹는 비타민 얘기 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청 셔가지구 물이 꼭 있어야 한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멀리 있으니까 답답하죠? 저두요. 얼굴이 안 보이잖아. 예쁘게 하고 왔을텐데. 저 말구요ㅎㅎ 이러는 거 개 좋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들으면서 오열 중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들으면서 찬열이 음성이랑 대화하는 중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엄마야;;;; 추위 타냐 안 타냐로 경수랑 티격태격하는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뇨?? 전 안 타요 전 추위 안 타요 계속 이러더닠ㅋㅋㅋ 결국엔 추위 쪼꼼 타여... 했는뎈ㅋㅋㅋㅋㅋ 경수가 찬열이 아침에 일어나면 맨날 어우 추워ㅓㅓㅠ^ㅠ 이케 한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으앙 나 어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러나봐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모닝 찡찡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추워가지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잠은 오구 춥구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글서 막 따등 이만큼 나나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 어뜨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으앙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애기들 졸려가지구 따등내면서 잠투정 하는거랑 추워가지구 오돌오돌하는 거 젤 씹귄데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어!!! 뜨!!!!! 케!!!!!!!!!! ㅠㅠㅠㅠㅠㅠㅠ 맨날 아침마다 어우 추웡ㅠㅇㅠ 이런대 우리 애기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 어뜨카지??? 진짜 찬열이 진짜 한 입에 삼켜버릴래ㅠㅠㅠㅠㅠㅠㅠ 그래서 내 뱃 속에서 키울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직 쫌 더 크구 나와야 할 것 같애 우리 애기 너무너무 아가야라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어캄?? 진짜 베베찡 아님???? 진짜루;;; 진짜 신생아 아닌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찍은 거 제발 올려줘라.................. 내가 이렇게 부탁할게.......





찬열이 보면 무슨 느낌이지? 궁금해 죽을 것 같음;;; 갑자기 막 아플라 그래....ㅠㅠㅠㅠㅠ 병 날라 그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팬싸 할 때 마다 요양 필요함;

물론 멀리 있어도 예쁘지만... 모니터로 보는 것도 황송 할 만큼 예뻐서 늘 고마운 건 맞는데ㅠ0ㅠ0ㅠ0ㅠ 그래둥ㅠㅠㅠㅠㅠ 너무 사랑하니까 보고 싶잖아ㅠㅠㅠㅠㅠㅠ

천체 망원경 안의 별처럼 볼 순 있지만 만질 순 없어서 더 안달나는 내 찬열이........ㅠㅅㅠ 


오늘 팬싸 다녀온 만두맘2님이 찬열이 손 엄청 크다구ㅜㅜㅜㅜㅜ 웃는 얼굴 쾌청하다구ㅜㅜㅜㅜㅜㅜ 그래서 펑펑 울고 있음; 말만 들어도 기절할 것 같다.

손 디게 크다구 깜챡 놀래는 척 하면서 손 내밀어가지구 손 맞대구 크기 재보는 그런 얄팍한 수 쓰고 시픔... 크기 재보는 척 하다가 손 잡고 안 놔줘야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거 꼭 할거란 마리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 한 입에 삼켜두 되냐구 무러볼꺼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열아 보구시펑ㅠ0ㅠ0ㅠ0ㅠ0ㅠ0ㅠ 내 보구미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Posted by 액딤액딤해 트랙백 0 : 댓글 2